보도자료
홈 > 알림 > 보도자료

[성명]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Statement] Let's Live Ms. Byun Huisu's Tomorrow, Our Today

작성일: 2021-03-05조회: 1154

※ 공대위 소속단위 협의에 따라 조선일보, TV조선 등 계열언론사, 채널A, 아시아경제, 세계일보, 뉴시스의 본 보도자료 인용을 불허합니다. 

[성명]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함께 살아갑시다. 

-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추모 성명 - 

 “저의 성별 정체성을 떠나 이 나라를 지키는 훌륭한 군인 중 하나가 될 수 있다는 것을 보여주고 싶습니다. 저에게 그 기회를 주십시오. 모든 성소수자 군인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에서 각자 임무와 사명을 수행할 수 있었으면 합니다.” 

2020. 1. 22. 변희수 하사의 기자회견문 중

 

2020년 1월 22일, 변희수 하사가 많은 이들 앞에서 처음으로 커밍아웃 한 날. 여러분은 어떤 모습의 변희수를 기억하시나요? 씩씩한 얼굴, 웃고 있는 얼굴, 울고 있는 얼굴, 화가 난 얼굴. 포털 사이트만 검색해도 같은 장소에서, 같은 옷을 입은 다채로운 표정을 만날 수 있습니다.

 

변희수는 때로 씩씩했고, 용감했고, 누구보다 자기 문제에 진지한 멋진 사람이었지만, 때로 불안하고, 힘들며, 울고 싶은 사람이기도 했습니다. 언제나 밝고 씩씩한 사람은 없습니다. 누구나 그렇습니다. 어느 날 좌절하고, 또 어느 날 일어서며, 다시 어느 날에 걷습니다. 우리는 그렇게 매일의 다양한 모습으로 서로를 부대끼며 살아갑니다.

 

그러나 우리 사회는 변희수의 다양한 모습을 받아들일 준비를 갖추지 못했습니다. 특히 정부와 군은 변희수 하사에게 오래도록 깊고 명백한 상처를 남겨왔습니다.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를 허용할 수 없다는 낡고 반인권적인 사고에 갇혀 한 사람의 삶을 송두리째 망가뜨렸습니다. 여기에 더하여 이름 없이 날아오는 차별과 혐오의 손가락질은 더할 나위 없는 고통이었을 것입니다.

 

군은 불과 3일 전인 지난 3월 2일에도 법원에 변희수 하사를 강제 전역시켜야 한다는 내용의 준비서면을 제출한 바 있습니다. 남성의 성기가 없는 것이 장애라서, 성기재건수술은 고의로 신체를 훼손한 자해라서, 군 복무에 부적합할 것 같아서, 사회적 합의와 국민적 공감대가 없어서 변 하사를 군대에서 쫓아냈다는 황당한 내용을 54페이지나 작성했습니다.

 

그러던 군이 변 하사에게 애도를 전하고 있습니다. 육군은 4년간 동고동락한 전우의 부고에 ‘민간인 사망 소식에 따로 군의 입장을 낼 것은 없다.’며 몰염치한 애도를 전했습니다. 육군의 반응이 여론의 뭇매를 맞자 이튿날 국방부는 애도를 전하면서도 ‘트랜스젠더의 군 복무 제도 개선 검토는 구체적으로 논의한 바 없다.’는 단서를 덧붙였습니다. 혹시라도 누가 애도를 사과로 오해할까 걱정한 모양입니다. 무엇을 슬퍼하는지, 누구를 위로하는지 알 길도, 갈 곳도 없는 엉망진창의 애도입니다.

 

지금 군이 변희수 하사에게 전해야 할 것은 애도가 아닌 사과입니다. 핑계가 아닌 대책입니다. 이들의 진심어린 사과와 대책을 우리의 몫으로 다짐합니다. 당당한 모습의 멋진 부사관, 변희수 하사. 당신을 영원히 기억하겠습니다. 고맙고 또 미안합니다.

 

우리는 소수자의 다양한 삶이 배제되고, 낙오하고, 모자란 삶이 아니라 오늘을 살아가는 존엄한 삶이라는 지극히 당연한 진실을 기필코 회복할 것입니다. 서로를 향한 깊은 위로 속에 변희수의 내일을, 우리의 오늘을 다시, 함께 살아갑시다.

 

그 길에서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는 변희수의 오랜 걸음을 다시 내딛고자 합니다. 변희수 하사의 명예를 회복하고, 누구나 차별 없이 안전하게 복무할 수 있는 군대를 만들기 위한 더 너른 연대로 또 인사드리겠습니다.

 

군번 17-500589, 사랑하는 변희수 하사의 명복을 빕니다.

 

2021. 03. 05.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복직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공익변호사와 함께하는 동행 / 군인권센터 / 다양성을 향한 지속가능한 움직임, 다움 / 더불어민주당 성소수자위원회 준비모임 / 대한불교조계종 사회노동위원회 / 무지개예수 / 성소수자 부모모임 / 성소수자차별반대 무지개행동 / 인권운동사랑방 / 정의당 성소수자위원회 / 중앙대학교 자유인문캠프 / 참여연대 / 천주교인권위원회 / 청소년 성소수자 위기지원센터 띵동 / 트랜스해방전선 /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인권센터 / 한국여성단체연합 / 한국여성민우회 / 행동하는성소수자인권연대)

관련보도자료

· 2020-01-16 [보도자료] 한국군 최초의 성전환 수술, 트랜스젠더 부사관의 탄생을 환영한다 

· 2020-01-20 [보도자료] 트랜스젠더 군인, 전역심사 연기 요청 반려에 따른 국가인권위원회 긴급구제 신청 

· 2020-01-21 [논평] 국가인권위원회의 트랜스젠더 군인 긴급구제 결정을 환영한다. 

· 2020-01-22 [보도자료] 17-500589, 트랜스젠더 A하사는 포기하지 않을 것이다(당사자발언문 포함).  

· 2020-02-04 [보도자료] 트랜스젠더 변희수 하사의 복직을 위한 변호인단 공개 모집 

· 2020-02-10 [보도자료] 변희수 하사가 가족관계등록부 상 ‘여성’이 되었습니다 

· 2020-07-03 [성명] 변희수는 반드시 군으로 돌아갈 것이다-인사소청 기각 결정 규탄 

· 2020-08-11 [보도자료]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의 부당 전역, 사법부가 바로 잡아야 한다. 

· 2020-09-29 [보도자료] 유엔, ‘트랜스젠더 군인 변희수 하사 강제 전역은 국제인권법 위반’ 

· 2021-01-27 [논평] 트랜스젠더 포용하는 미군, 변희수 강제전역 1년이 지나도록 복직 외면하는 한국 

· 2021-02-01 [성명] 국가가 인정한 인권침해, 트랜스젠더 강제 전역 - 인권위 변희수 하사 진정 인용 환영  

 Let's Live Ms. Byun Huisu's Tomorrow, Our Today 

Commemoration by the Joint-counteraction Committee for Reinstatement of Byun Hui-su, the Transgender Soldier 

 

"I want to show you that I can be one of the great soldiers who protect this country regardless of my gender identity. Please give me that opportunity. I hope every sexual minority soldier can carry out their duties and missions in an environment where they are not discriminated against." 


Sergeant Byun Huisu, in the press conference on January 22,
2020. 

 

On January 22, 2020, Sergeant Byun Huisu came out for the first time in front of many people. What do you remember about Byun Huisu? A brave face, smiling face, crying face, angry face. If you search the portal site, you can see various facial expressions in the same clothes in the same place.

Byun Huisu was often brave, courageous, and an awesome person who takes care of her own matters more seriously than anyone else, but sometimes she was anxious, tired, and wanted to cry. Nobody is bright and brave all the time. No one. One day you may feel frustrated. Another day you would stand up. You walk on some other day. We live with each other in various ways every day.

However, our society is not prepared to accept Byun Huisu's diverse aspects. In particular, the government and the military have left deep and noticeable scars on Staff Sergeant Byun Huisu for a while. Trapped in an old and anti-human rights thought that transgender people could not be allowed to serve in the military, they completely ruined one person's life. In addition, pointing an anonymous finger of discrimination and hatred at her must have been the most extreme pain.

Just three days ago, on March 2, the military submitted a preparatory letter to the court, stating that Sergeant Byun Huisu should be forcibly discharged. The Army wrote 54 pages of absurd content that Sergeant Byun was kicked out of the army due to lack of social and public consensus and of male genitals, a self-damage, and because it appears she is unsuitable for the military service.

That military expressed condolences to Sergeant Byun. The Army said, "There is nothing for the military to comment on the news of a civilian's death," to the obituary of the comrade who has shared joys and sorrows for four years. On the next day, as the public criticized the Army's response,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expressed condolences but added a clue, "We have not discussed in detail the review on the system improvement for the transgender people's service." Perhaps, they were worried that someone might misunderstand its condolences as an apology. It's chaotic mourning with no way of knowing what to grieve, whom to comfort, or where to go.

What the military should deliver to Sergeant Byun Huisu now is not condolences but apologies. No excuses, but countermeasures. We pledge our sincere apology and countermeasures. A brave-looking and splendid noncommissioned officer, Sergeant Byun Huisu. We will remember you forever. Thank you and sorry.

We will surely recover the very obvious truth that the diverse lives of minorities are not the lives that are excluded, left behind, or defected but indeed the lives that are living today with dignity. Let us live Byun Huisu's tomorrow, our today, together in deep comfort for each other.

On that path, the Joint-counteraction Committee for Reinstatement of Byun Hui-su, the Transgender Soldier, wants to succeed her and take one more new step, following Byun Huisu's footsteps. We will greet you again with broader solidarity to restore Sergeant Byun's honor and make the military safer for anyone and free from discrimination.

Military Serial Number 17-500589, our beloved Staff Sergeant Byun Huisu, may you rest in peace. 

 

March 5, 2021 

 

Joint-counteraction Committee for Reinstatement of Byun Hui-su, the Transgender Soldi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