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 알림 > 보도자료

[성명] 군형법 제92조의6 추행죄 합헌 결정에 대한 성명 [Statement] Constitutional Court over Sodomy Law in the Military Criminal Act

작성일: 2023-10-26조회: 1146

※ 조선미디어그룹, 채널A, 아시아경제, 한국경제의 본 보도자료 인용을 불허합니다 

[성명]

인권침해 옹호 할 바에 헌법재판소 문 닫으라

- 피해자 수십 명인데.. 헌재, 또 군형법 제92조의6 추행죄 합헌 -

헌법재판소가 또 군형법 제92조의6을 합헌 결정했다. 동일 취지 5개 사건 중 군인권센터가 지원한 군형법 제92조의6 위헌법률 헌법소원 사건 3개는 원인이 되는 사건이 대법원 무죄 확정 판결을 받았다는 이유로 각하되었다. (2022.4.21. 전원합의체 판결)

[위헌] 김기영 문형배 이미선 정정미 재판관

[합헌] 유남영 김형두 이영진 이은애 이종석 재판관

군형법 92조의6을 적용해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당사자들이 제기한 기소유예처분취소 헌법소원에는 2017년 육군 성소수자 군인 색출 사건 피해자 7명 중 7명 모두 기소유예 처분 취소, 2019년 해군 성소수자 군인 색출 사건 피해자 1명도 처분 취소, 2021년 동성 간 성폭력 피해자가 도리어 군형법 92조의6으로 기소유예 처분을 받은 사건 피해자 1명도 처분 취소의 결정이 있었다. 이는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사적 공간에서 이루어진 합의된 성관계는 처벌될 수 없다고 판시했기 때문이다. 법은 위헌이 아니라면서 그 법으로 이뤄진 처분은 평등권, 행복추구권 침해라니 이게 말이 되는 소리인가? 이런 식으로 대법원 판결 뒤에 숨어 책임을 방기할 것이면 헌법재판소가 뭐 하러 존재하는가?

뿐만 아니라 대법원 전원합의체 판결 이전에 사적 공간에서의 합의 된 성관계를 이유로 형사처벌이 확정 된 이들은 구제 받을 길이 사라지고 말았다.

벌써 네 번째다. 첫 결정이 있었던 2002년 이래 20년 째 헌법재판소가 성소수자 군인의 인권 침해를 묵인, 방조, 옹호, 지지하고 있다. 

재판관들도 명색이 법을 공부한 법조인들이다. 정말 성소수자 군인들이 상호 합의 하에 사적으로 성관계를 가졌다고 징역형에 해당하는 형사 처벌을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유남영 헌법재판소장을 비롯하여 합헌 의견을 낸 재판관들은 군대에 남성이 많기 때문에 남성 간 성관계의 기회가 많아서 이를 통제하지 않으면 군 조직이 무너지고, 동성 간 강제추행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합의에 의한 성관계를 처벌하는 법도 존치해야 한다는 해괴망측한 논리를 펼쳤다. 세상은 20년 동안 소수자 차별을 철폐하는 방향으로 진전해왔는데 재판관들의 머리 속은 한 발짝의 발전도 없다.

2017년 육군은 이 법을 악용하여 성소수자 군인을 무려 23명이나 색출해서 입건했고 9명을 기소했다. 2019년 해군에서도 3명의 성소수자 군인이 색출 당해 수사를 받았다. 

대법원이 인정한 바와 같이 색출 사건의 수사 과정은 명백히 위법, 반인권적이었다. 이 사건에서 대법원은 2022.4.21. 전원합의체 판결을 통해 ‘사적 공간에서 자발적 합의에 따른 성행위를 한 경우를 처벌하는 것은 합리적인 이유 없이 군인이라는 이유만으로 성적 자기결정권을 과도하게 제한하는 것‘이라고 판시하여 1, 2심 군사법원 유죄 판결을 무죄 취지로 파기했다. 합의한 동성 간 성관계를 처벌해 온 법 적용의 역사를 부정하고 사실상 조문을 사문화 시킨 것이다. 판결이 나기까지 5년이 걸렸다. 성소수자 군인들은 5년 동안 죄 지은 것도 없이 범죄자 취급을 받으며 부당한 수사와 재판에 시달렸다. 국가가 엎드려 사죄할 일이고, 군형법 92조의6이 없었다면 애초 발생하지도 않았을 일이다.

대법원 판결은 법이 헌법에 비추어 문제가 있으니 헌법재판소가 위헌 결정을 하던지 국회가 폐지하라는 선언이나 다름 없었으나 헌법재판소는 아랑곳 하지 않고 책임을 내팽개쳤다.

색출 사건을 통해 알 수 있듯 이 법은 언제든 악용되어 많은 성소수자 군인들을 성적 지향을 이유로 괴롭힐 수 있다. 뿐만 아니라 군인권센터 부설 군성폭력상담소가 지원한 헌법소원 사건 중에는 군검찰이 동성 간 성폭력 가해자의 말을 믿고 피해자에게 합의에 의해 성관계 한 것 아니냐며 기소유예 처분을 한 사건도 있다. 가해자는 대법원 최종 판결로 징역 3년을 선고 받고 복역 중이다. 헌법재판관들은 추행죄가 군 내 동성 간 성폭력 피해자를 지키기 위해 존치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지만 현실에서는 피해자를 옥죄고 처벌하는 수단으로 악용되고 있다.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는지, 법이 어떻게 운용되는지도 알아보지 않고 편견과 아집에 사로잡혀 퇴행적 결정을 내린 것이다.

시대에 뒤떨어진 결정만 앵무새처럼 반복할 것이면 헌법재판소가 존재할 이유가 없다. 높은 자리에 앉아 있으니 위헌 법률로 피해보는 사람들의 호소가 우습게 여겨지는가? 왜곡된 신념 잣대로 여러 사람 인생을 망가뜨릴 바에야 다들 헌법재판소 문을 닫고 하루 속히 법복을 벗는 편이 나라와 국민을 위해 백번 이로운 일이다.

야만의 시대를 연장한 당신들의 이름을 역사가 똑똑히 기억할 것이다.

2023. 10. 26.

군인권센터

소장 임태훈

붙임. [보도자료] 군형법 제92조의6 선고 관련 육군 성소수자 군인 색출 사건 피해자 입장문 

작성일: 2023-10-27

관련 보도자료 등

 Constitutional Court had better close itself if it were to stand by human rights violation 

- Despite a dozen victims … Constitutional Court upheld the crime of indecent act (Article 92-6 of the Military Criminal Act) once again - 

 

 The Constitutional Court once again upheld the constitutionality of Article 92-6 of the Military Criminal Act. Three cases, assisted by the Center for Military Human Rights Korea (CMHRK), out of five whose purport is the same, are dismissed, for the criminal cases, the reasons of constitutional complaints, were acquitted by the Supreme Court (see the Supreme Court Grand Chamber Judgment 2019Do3047, Decided on 21 April 2022).  

[Constitutional] Judges Yu Namyeong, Kim Hyeongdu, Lee Yeongjin, Lee Eun-ae, Lee Jongseok  

[Unconstitutional] Judges Kim Gi-yeong, Moon Hyeongbae, Lee Mi-seon, Jeong Jeongmi 

 The Constitutional Court revoked the decisions of suspension of indictment by the military prosecutors regarding seven cases from the Army’s gay crack-down in 2017, one case from the Navy’s gay crack-down in 2019, and a same-sex rape victim’s case in 2021, all of which applied Article 92-6. It is because the Supreme Court Grand Chamber ruled that consensual same-sex activities in private space may not be punished. Does it make sense to uphold the law itself while finding the decisions based upon it being in violation of the right to equality and the right to the pursuit of happiness? Why does the Constitutional Court exist if it were to hide behind the precedent of the Supreme Court, giving up on its responsibilities, in this way?  

 Besides, the only way for redemption of those who were convicted for consensual sexual activity in private spaces before the Supreme Court Grand Chamber’s change of precedent is now gone. 

 It has been already the fourth time. Ever since 2002 when the first decision came out, the Constitutional Court has overlooked, abetted, defended, and advocated violations of the human rights of LGBT soldiers for over two decades.  

 Constitutional Judges are all so-called lawyers who studied laws. Do they truly believe that LGBT soldiers who had mutually consented sexual relationships should be criminally punished? 

 Along with Chief Judge Yu Namseok, the Constitutional Judges who upheld the law, unfolded an extremely odd assertion that it is necessary to control it for there is a high possibility of same-sex relationships among men as the military has many men, or otherwise the military organization would collapse and that it is necessary to retain a law that criminalizes consensual sexual relationship to prevent same-sex sexual molestation. The world has advanced toward the elimination of LGBT discrimination, but the minds of Constitutional Judges have not taken a single step forward.  

 The Army abused this law in 2017 to search out as many as 23 LGBT soldiers and booked them, nine of whom were brought to military courts. In 2019, three seamen were cracked down and investigated under the same law. 

 As the Supreme Court acknowledges, the military’s investigation during the gay witch-hunt was clearly illegal and in violation of human rights. The Supreme Court viewed that ‘punishment of voluntarily consented sexual relationship in private space is excessive limitation of the right to sexual self-determination just because a person is a soldier without any other rational grounds’ in its Grand Chamber ruling on 21 April 2022, quashing the High Military Court’s convictions. It invalidates the law and negates the legal history of criminalization of consensual same-sex relationships. It took five years to have the final judgement. For those five years, the LGBT soldiers had to suffer from unjust investigations and trials, being treated as criminals without committing any crimes. It is something that the State should make a public apology for, and it is a tragedy that would have not happened without Article 92-6.  

 The Supreme Court’s judgement was a declaration that the law has constitutional problems, which demands either the Constitutional Court’s annihilation or the National Assembly’s abrogation, but the former indifferently threw its responsibilities aside.  

 As it is shown through serial crackdowns, the law can be abused anytime to harass LGBT soldiers solely based on their sexual orientation. Moreover, there is a case, assisted by the Military Sexual Abuse Victim Support Center affiliated with the CMHRK, where a military prosecutor investigated and suspended the indictment of a rape victim, suspecting consented relationships. The assaulter is serving his three-year jail time after the Supreme Court’s conviction. The Constitutional Judges argue that the crime of indecent act is necessary to protect the victims of same-sex sexual violence in the military; however, the same law, in fact, suffocates and is abused to punish the very victims. The Constitutional Court made another regressive decision, possessed with prejudice and obstinacy, without studying how the world works and how the law is actually applied.  

 If it were to repeat the outdated decisions like a broken record tape, nobody may find a reason for the Constitutional Court to exist. Do the pleas of the people, who suffer from unconstitutional laws, appear ridiculous to you who sits in the high seats? It is one hundred times beneficial to the State and the people for you to step down as soon as possible and close the Court’s gate. 

 The history will loudly remember your names that extended the age of savagery. 

 

26 October 2023 

 Center for Military Human Rights Korea 

Representative
Lim Tae-hoon 

주소: (우: 04057)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촌로14길 20 (노고산동54-64) 태인빌딩 4층 전화: 02-7337-119 팩스: 02-2677-8119
기관명: 군인권센터(대표: 소장 임태훈) 고유번호: 101-80-06648

Copyright © 2006 군인권센터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국민 00993704013027 (예금주: 군인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