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홈 > 알림 > 보도자료

[성명] 육군 성소수자 군인 색출에 따른 「군형법」제92조의6 사건 대법원 판결을 환영한다. [Statement] Welcoming the Supreme Court’s Ruling on the Cases of the Army’s Gay Witch Hunt

작성일: 2022-04-21조회: 826

 조선미디어그룹, 채널A, 아시아경제의 보도자료인용을 불허합니다. 

 

[성명] 

육군 성소수자 군인 색출에 따른 「군형법」제92조의6 사건 대법원 판결을 환영한다. 

- 헌법재판소도 위헌 결정으로 성소수자 차별 악법 즉시 폐지해야 -

 

 2017년 육군에서 발생한 성소수자 군인 색출 사건의 피해자 중 「군형법」 상 추행죄(군형법 제92조의6) 위반 혐의로 재판에 회부 된 2명의 군인에 대해 대법원 전원합의체가 금일(2022. 4. 21), 유죄를 판결한 원심을 무죄 취지로 파기했다. 재판이 시작된 이래로 5년, 상고심이 시작된 이래로 3년 만에 내려진 판결이다. 늦었지만 「군형법」제92조의6 적용에 대한 진일보한 판결로 환영의 뜻을 밝힌다. 

 

 「군형법」 제92조의6은 상호 합의한 성관계가 동성 간에 이루어졌다는 이유만으로 형사처벌하여 성소수자 군인을 차별하고 사생활을 침해하는 구시대적 악법이다. 건국 직후 「군형법」을 제정할 당시 동성 간 성관계를 이유 불문 처벌하던 1940년대 미국법을 무비판적으로 차용한 까닭에 생긴 황당한 법이기도 하다. 

 

 「군형법」 제92조의6과 관련한 종래의 대법원 판례는 민간인과 군인 간의 성적행위에도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대법원 1973. 9. 25. 선고 73도1915 판결), 피해자들이 성적수치심을 느껴 개인의 성적 자유를 침해받은 경우에도 적용할 수 있는지 여부(대법원 2008. 5. 29. 선고 2008도2222 판결)정도였는데, 각각 군인과 민간인 간의 성적 행위, 강제성이 수반된 성폭력 등에는 적용할 수 없다고 판시한 바 있다.  

 

 이번 판결은 근무시간 외에 사적인 공간에서 상호 합의에 의해 이루어진 동성 간 성관계는 형사처벌의 대상이 될 수 없다고 보았다는 점에서, 이 법의 적용에 있어 성소수자 차별, 사생활 침해의 문제를 전면에서 다룬 새로운 판례다. 성관계의 주체가 성소수자 군인이라는 이유만으로 국가가 이들의 사생활을 처벌할 수 없다는 대법원의 판단은 이 법을 둘러싼 오랜 논쟁에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다. 

 

 이 사건의 원인이 되는 육군 성소수자 군인 색출 사건은 2017년 장준규 당시 육군참모총장 등의 지시로 육군 군사경찰 중앙수사단이 불법적인 함정수사, 아웃팅 협박, 자백 강요 등을 통해 대대적으로 성소수자 군인들을 색출, 무려 23명에게 「군형법」 제92조의6을 적용하여 입건한 충격적 사건이었다. 이 중 기소된 피해자는 총 9명으로 4명은 1심에서 유죄가 확정되었고, 5명은 재판이 진행 중인 상황이었다. (4명 상고심 계류, 1명 항소심 계류) 차별을 정당화 해온 악법과 군 수뇌부의 성소수자 혐오가 뒤섞여 성실히 근무해오던 군인 간부들이 5년 가까이 갖은 불이익과 고초, 불안에 시달려 온 것이다. 명백한 국가폭력이 아닐 수 없다. 

 

 이제 헌법재판소의 역할이 남았다. 헌법재판소에는 이 법과 관련한 위헌법률심판사건이 2건, 헌법소원이 10건이나 계류 중이다. 헌법재판소 홈페이지의 사건 심리진행상황에는 수년째 사회에 미치는 파장이 큰 사건으로 다양한 관점에서 심도 있게 검토 중이라 적혀있다. 대체 언제까지 성소수자라는 이유로 개인의 내밀한 사생활을 법정에서 재판하는 후진적인 법률을 남겨둘 것인가? 조속한 시일 내에 위헌을 결정하여 지금까지 부당한 차별로 전과자가 된 성소수자 군인들이 명예를 회복할 기회를 만들어야 할 것이다. 아울러 대법원 등 법원도 유사 사건으로 계류 중인 다른 「군형법」 제92조의6 사건들에 대해서도 즉시 무죄를 판결하기 바란다. 

 

2022. 4. 21. 

군인권센터

소장 임태훈  

관련 보도자료 등

대법원 보도자료 원문은 https://mhrk.org/what-we-do/resource-view?id=4036 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Please see the attached file, provided in the above link, for the original text of the Supreme Court's press release)

 [Statement]
Welcoming the Supreme Court’s Ruling on the Cases under Article 92-6 of the Military Criminal Act, resulting from the Army’s Gay Witch Hunt 

Constitutional Court shall immediately abolish the bad law 

 

On 21 April 2022, today, the Supreme Court Grand Bench quashed the parts, where the High Military Court found guilty, of an indecent act case regarding two victims from the 2017 Army gay witch-hunt under Article 92-6 of the Military Criminal Act. It has passed five years since the legal struggle started, and it has been three years since the appellate court’s decision. We give a welcome to today’s ruling on the applicability of article 92-6, which took a major step forward. 

Article 92-6 of the Military Criminal Act is an outdated bad law that discriminates against LGBT soldiers and invades individuals’ privacy by criminalization merely based on the fact that a consensual same-sex act was conducted between soldiers. 

The Supreme Court’s precedents were about whether the said law is applicable a) on the sexual conduct between a civilian and a soldier (Supreme Court 73Do1915, on Sep. 25, 1973) and b) when victims experienced sexual humiliation due to violation of sexual freedom (Supreme Court 2008Do2222). Each was decided that the said law cannot be applied to the sexual relationship with a civilian and sexual violence involving compulsion. 

Today’s decision is a new precedent that underscores the LGBT discrimination and the right to privacy, for it viewed that consensual same-sex relationships of soldiers in a private space and outside of work hours shall not be punishable. The Supreme Court’s judgment that the State may not punish one’s privacy just because the agent of sexual conduct is a soldier of the sexual minority will be the milestone of old controversy over this law. 

The incident, so-called ‘Army’s Crackdown on Gay Soldiers’, happened in 2017 by the Army Military Police’s Central Investigation Department under the instruction of then-Army Chief of Staff Jang Junkyu, which employed illegal sting operations, threats of outing, and coercion of confession. It was a shocking incident as many as 23 soldiers were booked under article 92-6. A total of nine victims were indicted, and four of them were convicted in the first instance while the other five were waiting for the court’s decision (four before the Supreme Court; one before a high court). Staff service members who sincerely served the military suffered from all sorts of disadvantageous treatment, agonies, and anxiety for five years because of the combination of the bad law, justifying discrimination, and the hatred of the high military commanders. It is obvious State violence.  

Now the role of the Constitutional Court remains. There are two constitutional adjudications and ten constitutional complaints regarding the said law before the Constitutional Court. The website of the Constitutional Court reads ‘Under the in-depth review due to its nature impacting the society broadly with various perspectives’. Until when will it leave the outdated law behind, on which courts open a trial judging individuals’ innermost privacy just because he is a member of the sexual minority? The Constitutional Court should come to a conclusion as soon as possible, finding the law unconstitutional, to create an opportunity for the LGBT soldiers to recover their honor who became criminals. In addition, we urge the Supreme Court to declare ‘not guilty’ for the other pending 92-6 cases. 

 

21 April 2022 

Representative Lim Taehoon 

Center for Military Human Rights Kore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