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홈 > 알림 > 보도자료

[공동성명] 평시 군사법체계 폐지, 타협은 있을 수 없다 [Statement] No Compromise Before Abolition of Peacetime Court-martial

작성일: 2021-08-23조회: 436

※ 조선미디어그룹, 채널A, 아시아경제, 세계일보의 본 보도자료 인용을 불허합니다.

[인권·시민사회단체 공동성명]

평시 군사법체계 폐지, 타협은 있을 수 없다

- 국회의 평시 군사법체계 폐지를 촉구하는 인권·시민사회단체 공동 성명 -

 

 죽음의 행렬이 끝이 없다. 군에서 전해지는 비보와 충격이 날마다 끊이지를 않는다. 공군에서 성추행 피해 여군이 극단적 선택으로 세상을 떠난 지 3개월도 지나지 않아 해군에서 성추행 피해 여군이 또 유명을 달리했다. 

 성추행 피해는 가해자로 말미암아 발생한 것이지만, 피해자를 죽음으로 내몬 책임은 군에 있다. 피해 신고부터 피해자 보호, 수사에 이르기까지 무엇 하나 정상적으로 이루어진 것이 없다. 무엇보다 사건의 진상을 밝히기 위해 노력하고 피해자 보호에 만전을 기했어야 할 군사법체계가 도리어 가해자 편에서 사건 은폐, 무마에 조직적으로 가담한 사실은 국민의 분노를 자아내기에 충분하다.

 군사법원과 군검찰, 군사경찰 등 군 수사기관이 군에서 발생한 성폭력, 인권침해 사건을 은폐, 무마하거나 솜방망이 처벌로 제 식구를 감싸다 여론의 도마에 오른 것은 어제 오늘의 일이 아니다. 때문에 충격적인 사건과 애통한 죽음이 발생할 때마다 군사법체계를 개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았다. 수십 년을 이어 온 오랜 논의의 결과는 늘 평시 군사법체계 폐지로 귀결되었다. 그러나 군사법체계 개혁은 번번이 국방부의 반대와 조직적 방해란 높은 벽을 넘지 못했다. 매번의 실패는 다음 차례의 죽음으로 이어졌다. 그리고 우리는 2021년, 그 참담한 결과를 또 다시 확인하고 있다.

 사람이 죽어야 변화가 논의되는 세상에 씁쓸함을 금할 길이 없으나, 다시 군사법체계 개혁이 시도되고 있다. 국회는 이번 주 군사법원법 개정 논의를 예정하고 있다. 2개월 간 4차례에 걸쳐 법제사법위원회 법안심사1소위에서 이뤄진 군사법원법 개정 논의가 8월 23일 소위원회 회의에서 마무리 될 전망이다. 빠르면 8월내로 개정이 처리 될 수 있다는 관측도 제기되고 있다. 관련 법안도 10개나 발의되어 있다. 2심 군사법원만 폐지하고 군의 사법, 수사기능을 그대로 유지하자는 국방부의 주장을 담은 정부안부터, 평시 군사법체계를 전면 폐지하자는 안까지 내용도 다양하다. 

 이번에도 국방부는 군사법체계를 지키기 위해 사활을 걸고 있다. 국방부와 각 군의 법무관들이 국회의원들을 찾아다니며 군사법체계 존치를 위해 읍소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려온다. 몰염치 외에는 덧붙여 설명할 단어가 없는 후안무치한 행태다. 국방부는 군사법체계 개혁을 방해하기 위한 모든 행동을 즉각 중단해야 할 것이다. 

 인권·시민사회단체는 평시 군사법원 폐지와 군검찰 기소권 및 수사권, 군사경찰 수사권의 완전한 민간 이관이 군사법체계 개혁의 원칙임을 다시 한 번 천명한다. 이러한 천명은 이번이 마지막이 되어야 한다. 국회에도 수십 년 간 군사법체계를 악용해 온 국방부에 번번이 면죄부를 쥐어 준 엄중한 책임이 있다. 국회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군사법체계 개혁을 원칙대로 반드시 완수해야 한다. 이어지는 죽음 앞에 타협과 양보는 있을 수 없다. 그것이 다음 죽음을 막아내는 길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다.

관련 보도자료

2021. 8. 23.

군인권센터 / 참여연대 / 천주교인권위원회 / 한국성폭력상담소

 No Compromise Before Abolition of Peacetime Court-martial 

Joint-Statement Urging the National Assembly for Abolition of Peacetime Court-Martial 

 

August 23, 2021 

 

The march of death is endless. Every day, the shocking and sorrowful news unceasing. Less than three months from when an air force female officer put herself to death, another female officer in the Navy departed this life.  

Although the damages from sexual violence come from the sex offender, the responsibility of the deaths lie on the military. From reporting to the victim protection, and the investigation, nothing was duly observed. Above all, the military justice system, which should have put its fullest attention on finding of the truth and the protection of victims, rather concealed the case on behalf of the assailant and was involved in appeasement systematically. It is enough for the people to be resented.  

It is not a recent phenomenon the court-martial, the military prosecutors, and the military police officers become an object of public criticism for covering up for its own family member by concealment or impunity against military sexual violence cases and human rights violations. Hence, there have been loud voices demanding military justice reform whenever shocking incidents and lamentable deaths occurred in the military. The decades-long discussion has always been concluded with the abolition of the peacetime military justice system. However, the military justice reform has failed to overcome the high wall of opposition and organized interruption of the Ministry of National Defense. Every failure gave rise to another death. Now, in 2021, we are once again confirming the wretched result of it.  

There is no way of escaping from feeling bitterness from the world where a change can only be discussed after a life passes away; nonetheless, the military justice reform has been initiated. The National Assembly plans to discuss the amendment of the Military Court Act this week. The debate over the court-martial reformation legislation is expected to be wrapped up in a sub-committee on August 23, 2021, which was discussed four times for two months in the 1st Sub-Committee for Deliberation of Legislation under the Judiciary Committee. Some predict that the amendment may be passed within August, if dealt quickly. There 10 relevant legislations. The contents vary from that of the Government, reflecting the Defense Ministry’s views, to abolish the appellate court but maintain other authorities to the total abolition of military justice system in the peacetime.  

Once again, the Defense Ministry bet life and death to retain the military justice system. It is heard that some judicial officers from the Ministry and each service of the military are visiting the lawmakers to implore retention of the military justice system. It is simply impudent of them, which cannot be described as anything but ‘shameless.’ The Ministry should stop all activities to disturb reformation of the military justice at once. 

The human rights and civil society organizations, again, declare that it is the principle of the military justice reform to abolish of peacetime court-martial, to transfer military prosecutor’s authorities of accusation and investigation as well as the military police’s investigative authority totally to the civilian counterparts. This declaration shall be the last. The National Assembly bears grave responsibility that exonerated the Ministry, which abused the military justice, for decades. The National Assembly should finish the military justice reform according to the principle without hesitation. There cannot be any compromise or concession before the continuing deaths. We shall keep in mind that this is the way to prevent next death.  

 

1. Center for Military Human Rights Korea; 

2. People’s Solidarity for Participatory Democracy; 

3. Catholic Human Rights Committee; 

4. Korea Sexual Violence Relief Cent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