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홈 > 알림 > 보도자료

[보도자료] 기무사 19대 대선 야당 정치인 사찰 문건 소송, 승소 [Press] Revelation of the DSC’s Spying on Moon Jae-in’s Presidential Camp

작성일: 2021-07-01조회: 925

※ 조선일보, TV조선 등 계열언론사, 채널A, 아시아경제, 세계일보의 본 보도자료 인용을 불허합니다.

[ 보도자료 ]

기무사의 문재인 대선 캠프 사찰, 사실로 드러나

- 기무사의 19대 대선 정국 하 야당 정치인 사찰 문건 공개 소송, 군인권센터 승소 -

□ 2021. 06. 25. 서울행정법원(행정6부, 재판장 이주영)은 군인권센터가 군사안보지원사령부를 상대로 제기한 정보공개거부처분취소소송 1심(2020구합57134)에서 일부원고승소의 판결을 내렸다.

□ 이 사건 소송은 군인권센터가 지난 2019년, 과거 국군기무사령부가 2017년 제19대 대통령 선거 정국에서 대선캠프, 야당 정치인 등에 대한 불법 사찰을 저지른 정황을 파악하고 기무사 정보융합실에서 생산한 관련 정보보고문건에 대해 정보공개청구를 진행한 데 따른 것이다. 

□ 군인권센터는 기무사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을 전후로 문재인 캠프, 안철수 캠프와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정치인 및 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대선 캠프에서 활동하거나 활동할 것으로 알려진 예비역 장성 등에 대해 광범위한 사찰을 진행한 뒤 그 결과를 보고서로 만들어 김관진 국가안보실장, 한민구 국방부장관에게 보고한 것으로 확인한 바 있다.

□ 이에 군인권센터는 해당 기간 내 기무사 정보융합실에서 생산한 정보보고문건 총 42건에 대하여 정보공개청구를 진행하였으나,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비공개 처분을 내린 바 있다. 군인권센터는 이에 불복하여 행정소송을 제기하였고, 1년 4개월 만에 1심에서 일부 승소 판결을 받았다. (42개 문건 중 9개 문건에 대한 비공개 처분 취소 결정)

<법원이 비공개처분 취소를 결정한 9개 문건>

※ 정보공개청구신청 대상 42개 문건 전체 목록은 첨부된 판결문에 명시 

□ 그러나 재판부는 대선 캠프 사찰 문건 등은 ‘주요 정당 또는 대선후보의 국가안전보장과 관련한 공약, 정책을 파악한 것으로 국가안전보장과 관련된 조직의 개편, 정책의 변화를 미리 예측하고 대응하기 위한 정보로 보여 국가안전보장과 관련된 정보의 분석을 목적으로 수집, 작성한 정보에 해당’한다며 비공개 처분을 취소하지 않았다. 이와 관련한 문건은 아래와 같다.

- 문재인 캠프의 국정원 개혁 구상 복안 (2017. 04. 14.)

- 최근 안철수 캠프 내부 분위기 (2017. 04. 14.)

- 더민주당 내 청와대 안보실 폐지 분위기 (2017. 04. 14.)

- 더민주당 군 현안 가이드라인 마련설 (2017. 03. 22.)

- 더민주당 김병기 의원의 국정원 동정 확인설 (2017. 04. 28.)

□ 아울러 기무사의 유력 인사 사찰(홍석현 전 중앙일보 회장 향후 행보 전망, 2017. 04. 28.) 문건은 공개 시 사생활의 비밀 및 자유를 침해할 우려가 있어 비공개 처분을 취소하지 않았다.

□ 군인권센터는 이번 판결을 통해 비공개처분이 취소된 9개 문건만으로도 기무사가 본연의 임무와는 무관하게 대선 캠프를 사찰하고 있었다는 점, 민간인을 사찰하고 있었다는 점, 정치 동향을 주시하고 있었다는 점, 사찰과 주시의 대상이 모두 당시 야당에 쏠려있었다는 점 등을 확인할 수 있었다.

□ 아울러 비공개 처분이 취소되지는 않았으나, 내부 동향 등 대선주자와 관련한 내밀한 정보까지 기무사가 모두 수집, 사찰한 문건이 실제 존재한다는 점을 재판을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군인권센터가 정보공개를 청구하였던 문건 42개는 재판부가 확인한 결과 모두 실존하는 문서였다고 한다.

□ 군인권센터는 비공개 처분이 취소되지 않은 문건 대부분이 기무사의 권한 범위를 넘어서는 불법 민간인 사찰에 기반한 점, 군사 관련 정보라는 미명하에 법령을 자의적으로 해석하여 제한 없이 수집한 정보라는 점이라 판단하여 이에 대한 항소를 진행할 예정이다.

□ 아울러 비공개처분 취소가 결정된 9개 문건의 경우, 군사안보지원사령부가 항소 없이 즉시 공개할 것을 촉구한다. 군사안보지원사령부는 스스로 적폐조직인 기무사로부터 환골탈태하여 새로 태어난 조직이라 천명한 만큼, 과거 기무사의 과오를 숨기기 위해 불법 사찰 문건들을 비공개 할 까닭이 없다.  

□ 군인권센터는 이 사건 재판과 별개로 2016년 10~11월 경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국회의 탄핵소추안이 가결되기 이전 시점에도 기무사가 계엄령 검토를 한 정황이 담긴 정보보고문건 11건에 대해서도 비공개처분취소소송을 진행 중이며 선고를 앞두고 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4부, 2020구합54005, 2021.07.23. 14:00 선고)

[별첨] 판결문 (클릭하세요)

2021. 7. 1.

군인권센터

소장 임태훈

 [Press Release]  

Revelation of the DSC’s Spying on Moon Jae-in’s Presidential Camp 

CMHRK winning the lawsuit for disclosure of the DSC’s surveillance reports on the opposition party politicians during the 19th Presidential Election 

 

Ÿ On 25 June 2021, the Seoul Administrative Court (the 6th Chamber, presided by Judge Lee Juyeong, Court) ruled partially favorable for the Center for Military Human Rights Korea (CMHRK) in the lawsuit against the Defense Security Support Command (former Defense Security Command, DSC) to revoke its decision of dismissal on the Plaintiff’s request of information disclosure (ref.: 2020GuHab57134).  

Ÿ This lawsuit was raised by the CMHRK, which apprehended circumstances in 2019 that the DSC had illegally spied on presidential camps and politicians of then-opposition parties during the 19th Presidential Election in 2017. The CMHRK applied for the request of disclosure of information about the documents produced as information reports by the Information Conflation Office. 

Ÿ The CMHRK has confirmed that, around the impeachment of President Park Geunhye, the DSC had widely surveilled on Moon Jae-in’s presidential camp, Ahn Cheol-su’s camp, lawmakers and politicians of the Democratic Party, Mr. Hong Seok-cheon, the former Joongang Daily President, retired generals who were acting or known to be participating in a presidential camp. The DSC made reports thereon from such surveillance and reported to the then-Chief of National Security Office of the Cheongwadae, Mr. Kim Kwanjin, and then-Minister of National Defense, Mr. Han Min-gu. 

Ÿ The CMHRK requested disclosure of a total of 42 documents produced by the DSC’s Information Conflation Office during the aforementioned period. However, the Defense Security Support Command decided to dismiss the request. Thus, the CMHRK lodged an administrative lawsuit. After a year and four months, finally, the CMHRK partially won the case in the first instance – the Court ruled revocation of non-disclosure decision on 9 documents out of 42. 

Ÿ However, the Court did not revoke the non-disclosure decisions of documents related to the surveillance on the presidential camps. It ruled that they appear to be information that predicts reforms of organization related to the national security and changes in policies and counters thereto in advance, which is understanding of major parties’ and presidential candidates’ commitments and policies related to the national security; thus, they fall under the definition of collection and production of information for the purpose of analysis of information related to the national security. 

- Moon Jae-in Camp’s Preconceived Plan on the Reform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14 Apr. 2017) 

- Recent Internal Atmosphere of Ahn Cheol-su’s Camp (14 Apr. 2017) 

- Inside-Atmosphere of the Democratic Party about Abolition of Security Office under the Cheongwadae (14 Apr. 2017) 

- Hearsay on the Democratic Party’s Preparation of Guideline to the Pending Military Issues (22 Mar. 2017) 

- Hearsay on Mr. Honorable Kim Byeongki of the Democratic Party’s Check on the Movements of the National Intelligence Service (28 Apr. 2017) 

Ÿ Additionally, the Court did not revoke the non-disclosure decision of the surveillance report of a major figure because its disclosure may violate the right to privacy of the concerned individual (Outlooks on the Future Steps of Mr. Hong Seokhyeon, former President of the Joongang Daily, 28 Apr. 2017). 

Ÿ The CMHRK could have verified through just those nine documents that the DSC 1) spied on the presidential camps beyond its original mission, 2) surveilled on civilians, 3) monitored on political movements, and 4) every focus of its surveillance inclined to then-opposition parties. 

Ÿ Moreover, the CMHRK could also have verified through this lawsuit that the documents do exist about innermost information, such as presidential candidates’ internal movements that DSC had collected and spied on. The 42 documents, which the CMHRK requested for disclosure, were all existing documents as the Court examined.  

Ÿ The CMHRK finds that those documents whose non-disclosure decision was not revoked are indeed from illegal surveillance on civilians and unrestrictedly collected information based on the arbitrary interpretation of laws and regulations under the pretext of military-related information. Hence, it is going to continue appellate trials.  

Ÿ Besides, in terms of the nine documents whose non-disclosure decision is revoked, the CMHRK urges the Defense Security Support Command’s immediate disclosure without appellate ruling. The Command has declared by itself to be a newly born organization fully turned from the DSC, which was a deep-rooted evil. Therefore, it has no reason not to disclose those illegal surveillance reports to cover the past wrongdoings of the DSC. 

Ÿ The CMHRK has lodged another administrative lawsuit for revocation of non-disclosure decisions on the 11 information reports, which contain circumstances of the DSC’s review of martial law plan even before the National Assembly’s passage of impeachment motion against President Park Geunhye around from October to November 2016. The result of this lawsuit will be delivered on 23 July 2021 at 14:00 (Seoul Administrative Court 4th Chamber, 2020GuHab54005). 

 

1 July 2021 

 

Center for Military Human Rights Korea 

Representative Lim Taeho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