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소식 > 언론보도

[한겨레] ‘채상병 보고서’ 공개로 쏟아진 비난…‘폭언 기관차’ 된 김용원

작성일: 2024-06-11조회: 84

지난 5월22일 군인권센터가 해당 조사결과보고서와 군인권보호위원회(군인권소위) 회의록을 공개하고 “의결방식을 거슬러 날치기 기각했다”는 이유로 자신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에 수사 의뢰한 뒤 김용원 위원은 이런 정보공개가 위법이라고 줄기차게 주장했다. 공개대상에 군인권소위 회의록을 끼워 넣은 것도 불법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본인이 요구한, 과거 인권위가 패소한 정보공개 행정소송 1·2심 기록 일체를 사무처가 왜 주지 않느냐고 했다. 이와 관련한 박진 사무총장의 설명을 듣고 나서는 더 격한 반응을 보였다. 

‘채상병 보고서’ 공개로 쏟아진 비난…‘폭언 기관차’ 된 김용원 (hani.co.kr) 

주소: (우: 04057)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촌로14길 20 (노고산동54-64) 태인빌딩 4층 전화: 02-7337-119 팩스: 02-2677-8119
기관명: 군인권센터(대표: 소장 임태훈) 고유번호: 101-80-06648

Copyright © 2006 군인권센터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국민 00993704013027 (예금주: 군인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