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소식 > 언론보도

[기호일보] 장사 접고 동원훈련 보상은 누가 해주나

작성일: 2024-03-11조회: 49

전문가들은 예비군 훈련 대상자에 대한 처우와 시스템 개선이 필요하다고 지적한다.

김형남 군인권센터 사무국장은 "예비군 훈련비가 지속 인상되긴 하나 미미한 수준이어서 자영업자의 생계를 위협한다"며 "예비군은 1970년대 이후 바뀐 게 없는 관성적 형태에 불과해 보여 주기식 훈련 말고 이들의 처우를 개선하는 시스템을 재구축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장사 접고 동원훈련 보상은 누가 해주나 < 인천 < 사회 < 기사본문 - 기호일보 - 아침을 여는 신문 (kihoilbo.co.kr) 

주소: (우: 04057)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촌로14길 20 (노고산동54-64) 태인빌딩 4층 전화: 02-7337-119 팩스: 02-2677-8119
기관명: 군인권센터(대표: 소장 임태훈) 고유번호: 101-80-06648

Copyright © 2006 군인권센터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국민 00993704013027 (예금주: 군인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