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소식 > 언론보도

[오마이뉴스] "윤 대통령, '채 상병 사건' 초기부터 상세하게 보고 받아"

작성일: 2024-02-20조회: 52

군인권센터는 20일 오전 기자회견을 열고 윤석열 대통령이 사건 초기 단계에서부터 유가족 동향과 같은 디테일한 보고를 받았다는 사실을 제보를 통해 확인했다고 밝혔다.

보고 받은 적 없다더니... "유가족 심경까지 직접 실시간 보고"

전 해병대 수사단장 박정훈 대령의 변호인이 확인한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의 문자메시지 수발신 내역에 따르면 윤 대통령은 채 상병 영결식이 있었던 7월 22일 밤, 이종섭 당시 국방부장관으로부터 채 상병 부모님이 장례를 치르고 느낀 점을 보고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밤 9시경 김 사령관은 용산 대통령실 국가안보실에 파견근무 중인 김아무개 해병 대령에게 '채 상병 부모님이 전한 말'이라며 메시지를 보냈고, 이어서 '(이종섭 국방)장관에게도 보고했다. 장관이 V(윤 대통령을 지칭)에게도 보고했다고 답장했다'는 내용의 메시지도 보냈다고 한다. 

https://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3003560&CMPT_CD=P0010&utm_source=naver&utm_medium=newsearch&utm_campaign=naver_news 

주소: (우: 04057)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촌로14길 20 (노고산동54-64) 태인빌딩 4층 전화: 02-7337-119 팩스: 02-2677-8119
기관명: 군인권센터(대표: 소장 임태훈) 고유번호: 101-80-06648

Copyright © 2006 군인권센터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국민 00993704013027 (예금주: 군인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