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소식 > 언론보도

[한겨레] ‘채 상병 사건’ 국조 촉구 2만명 서명 전달…“김진표 의장, 언제까지 외면할텐가”

작성일: 2024-02-07조회: 27

군인권센터 등이 고 채아무개 상병 사망사건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하는 시민 2만여명이 서명한 명부를 국회의장실에 제출했다.

군인권센터 등 4개 단체(민주사회를 위한 변호사모임, 참여연대, 더불어민주당 해병대원 사망사건 진상규명 TF)는 7일 오전 10시 국회의사당 본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곳곳에서 대통령실로부터 시작된 외압을 뒷받침할 수 있는 증언과 녹취, 진술 등이 계속해 드러나고 있지만, 진상규명의 공식적 절차가 어디에서도 진행되지 않고 있다”며 국정조사 실시를 촉구했다. 

...

김형남 군인권센터 사무국장은 “아들이라는 이유로 무조건 군대 가야 하는 것도 문제인데 더 큰 문제는 그 아들들을 나라가 책임지지 않는다는 것”이라며 군대에서 폭력을 당해도 소외가 되어도 어떤 사건이 벌어져도 어떤 마음이든 알 필요도 없고 죽어도 상관없다는 국가의 태도를 전혀 신뢰할 수 없다. 반드시 국정조사를 실시해서 진실을 밝혀주시기 바란다”고 서명에 참여한 시민이 남긴 의견을 소개하기도 했다. 

https://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1127663.html 

주소: (우: 04057)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촌로14길 20 (노고산동54-64) 태인빌딩 4층 전화: 02-7337-119 팩스: 02-2677-8119
기관명: 군인권센터(대표: 소장 임태훈) 고유번호: 101-80-06648

Copyright © 2006 군인권센터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국민 00993704013027 (예금주: 군인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