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소식 > 언론보도

[오마이뉴스] 해병대사령관 "이종섭 장관 지시로 이첩 보류, 지시 없었다면 이첩했을 것"

작성일: 2024-02-01조회: 30

박 대령, 김 사령관에 대해 "얼마나 고충 심하실까 가슴 아파"

김 사령관이 법정을 나간 후 발언 기회를 얻은 박정훈 대령은 "김 사령관과는 김포(해병2사단)과 해병대사령부에서 세 번을 함께 근무했다"면서 "같이 근무하면서 (김 사령관이) 정말 부하를 위하고 해병대를 사랑하는 마음에 가슴 깊이 존경해왔고, 그리고 항상 충성으로 보답을 했었다"고 밝혔다. 박 대령은 이어 "(김 사령관이) 얼마나 고충이 심하실까 가슴이 너무 아프다. 사령관님에게 진심으로 수고하셨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날 오전 김 사령관이 법정에 들어서자 먼저 피고인석에 앉아있던 박 대령은 벌떡 일어나 "필승" 구호와 함께 김 사령관을 향해 거수경례했다. 두 사람은 지난해 8월 이후 반 년만에 처음으로 이날 재판정에서 만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100여 석의 방청석은 예비역 해병들과 군 사망사고 유가족들, 군인권센터 관계자들이 가득 매웠다. 일부 방청객은 김계환 사령관을 향해 "사령관 정신 차려" "창피하다"고 야유를 보내기도 했다. 

https://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999116&PAGE_CD=N0006&utm_source=naver&utm_medium=newsstand&utm_campaign=naver_news&CMPT_CD=E0033M 

주소: (우: 04057)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촌로14길 20 (노고산동54-64) 태인빌딩 4층 전화: 02-7337-119 팩스: 02-2677-8119
기관명: 군인권센터(대표: 소장 임태훈) 고유번호: 101-80-06648

Copyright © 2006 군인권센터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국민 00993704013027 (예금주: 군인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