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 소식 > 언론보도

[뉴스1] 신원식, 채 상병 사고 "해병 1사단장에 책임 있다면 인사 조치"(종합)

작성일: 2023-10-27조회: 115

A씨는 시민단체 군인권센터를 통해 배포한 입장문에서 채 상병 사고에 대해 "우린 국민 생명과 재산을 지키기 위해 정당한 지시를 받고 작전을 하다 사망하거나 다친 게 아니다"며 "사단장 같은 사람들이 자기 업적을 쌓기 위해 불필요하고 무리한 지시를 했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김계환 해병대사령관은 이날 국감에서 A씨의 임 사단장 고소에 관한 윤후덕 민주당 의원의 질의에 "그건 전역한 병사의 입장이라고 생각한다"면서도 "그렇게 느끼게 했다면 우리에게 책임이 있다고 느낀다"고 답했다. 김 사령관은 "지금 (경찰이) 수사 중이기 때문에 (이를 통해) 사단장의 과실 등 여부가 명확히 밝혀질 것"이라고 말했다.

신 장관은 이날 국감에서 "순직 해병 용사(채 상병)의 명복을 빌고 유족에 위로를 보낸다. 편지를 쓴 용사(A씨)를 포함해 당시 작전에 참여한 많은 병사의 트라우마와 아픔에 대해서도 안타까운 마음을 전한다"며 "군에서 지원할 수 있는 모든 대책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신원식, 채 상병 사고 "해병 1사단장에 책임 있다면 인사 조치"(종합) - 뉴스1 (news1.kr) 

주소: (우: 04057) 서울특별시 마포구 신촌로14길 20 (노고산동54-64) 태인빌딩 4층 전화: 02-7337-119 팩스: 02-2677-8119
기관명: 군인권센터(대표: 소장 임태훈) 고유번호: 101-80-06648

Copyright © 2006 군인권센터 All rights reserved.
후원계좌
국민 00993704013027 (예금주: 군인권센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