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소식 > 언론보도

[경향신문] "남일같지 않아서"…국방부 앞 공군 이 중사 분향소 추모 발길

작성일: 2021-10-21조회: 23

군인권센터와 유족 측은 이날 오후 6시부터 9시까지 분향소를 지키며 시민들의 조문을 받았다. 시민 20여명이 분향소가 열린 오후 6시 이전부터 줄을 길게 늘어섰다. 직장인 임시영씨(26)는 서울 강남에서 퇴근하자마자 빈소를 찾았다. 임씨는 “너무 마음이 아파서 왔다. 우리나라의 정의가 실현되지 않고 피해자가 죽어야만 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했다. 예비역 여군 단체인 젊은여군포럼 최희봉 공동대표(예비역 중령)는 “후배의 안타까운 죽음이 너무 슬프고 국방부의 조치 결과에 분개해서 왔다”며 “한치도 변한 게 없는 여군에 대한 국방부의 인식과 시스템이 개선될 것이라 기대했는데 여지없이 똑같았다”고 말했다.

원문보기:

https://www.khan.co.kr/national/national-general/article/2021102020020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