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소식 > 언론보도

[연합뉴스] '황제 복무 논란' 공군3여단서 이번엔 간부 상습 성추행 의혹

작성일: 2020-06-24조회: 38

이른바 '황제 복무' 논란이 불거진 공군 3여단 소속 한 부대에서 부사관이 수개월간 상습적으로 병사들에게 성희롱과 성추행을 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24일 기자회견을 열고 "공군 방공유도탄사령부 제3여단(3여단) 예하 방공포대 소속 간부인 강 모 중사가 지난 2월부터 4개월간 소속 병사들을 상대로 폭언·욕설을 일삼았을 뿐 아니라 성희롱·성추행까지 범하고 있음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강 중사는 지난 4월 다수 병사 앞에서 특정 병사를 지칭하며 "○○○ 엉덩이는 내꺼다. 나만 만질 거니까 허락받고 만져라"라고 발언하고 순찰 중 한 병사에게 공포탄을 전달하면서 양손에 쥐고 성행위를 묘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624082300004?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