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소식 > 언론보도

[연합뉴스] "기무사, 19대 대선 개입 정황…야권 후보·언론사 사찰"

작성일: 2020-04-08조회: 91

군 관련 인권단체 군인권센터는 지난해 11월 제보를 받아 입수한 기무사 '정보융합실 대외보고자료' 문건 중 정치 개입에 해당한다고 본 문건 42건의 목록을 8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기무사는 19대 대선을 1∼2개월가량 앞둔 2017년 3월부터 4월까지 '문재인의 문민 국방부 장관 고려 가능성 회자', '문재인 캠프의 국정원 개혁 구상 복안', '최근 안철수 캠프 내부 분위기' 등 야권 대선 주자 캠프 내부 상황을 사찰해 국방부 장관에게 보고했다. 

...

센터는 "목록에 따르면 기무사는 자유한국당, 바른정당 등 보수정당에 대해서는 아무런 사찰도 벌이지 않았다. 또 문재인·안철수 캠프에 대한 문건은 캠프에 내부자가 있지 않고서는 알아내기 어려운 내용"이라며 "이는 명백한 불법 선거 개입으로 선거 부정 의혹을 제기하기 충분한 사안"이라고 주장했다.

또 검찰이 이런 문건을 2018년 기무사 계엄 문건 수사 당시 확보하고도 침묵했다며 "윤석열 검찰총장은 기무사를 통한 행정부의 선거 개입을 검찰이 은폐한 정황을 확인하고 해명하라"고 촉구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408055200004?input=1195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