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소식 > 언론보도

[서울신문] “모든 성소수자 군인의 문제”… 인권단체, 변희수 하사 돕기 공동대응

작성일: 2020-01-27조회: 31

군인권센터는 지난 23일 각 시민단체에 문서를 보내 “변희수 하사와 함께해 달라”면서 가칭 ‘한국군 최초 성별 정정 트랜스젠더(MTF) 군인 지원을 위한 시민사회 공동대책위원회’ 참여를 제안했다. 군인권센터는 제안서에서 “해당 사건은 비단 변 하사만의 사건이 아니다. 군에는 아직 커밍아웃하지 않은 트랜스젠더 군인 다수가 복무 중이며, 일부는 성별 정정 과정을 거치고 있다”면서 “이런 점에서 이번 사안은 현재 군에서 복무 중이거나 향후 군에서의 복무를 희망하는 모든 성소수자 군인에 대한 문제”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모든 성소수자 군인들이 차별받지 않는 환경에서 각자의 임무와 사명을 수행할 수 있도록 시민사회 모두의 힘이 필요할 때”라고 호소했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27일 “아직 공대위가 구성된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https://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20012802500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