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소식 > 언론보도

[파이낸셜뉴스] 군인권센터 기무사 문건 공개.. "대선 무산 계획 담겨"

작성일: 2019-11-20조회: 10

이어 그는 “반정부활동을 금지하는 포고령을 선포해 야당 정치인을 체포∙구금하는 상황 속 계엄을 유지하겠다는 것은 사실상 대통령선거를 무산시켜 독재 정권을 창출하겠다는 발상”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계엄 문건은 시민 무력 진압 계획을 넘어 집권 세력의 정권 연장 플랜까지 세운 ‘친위 쿠데타’ 계획”이라며 “계엄 선포의 당사자가 됐어야 할 박근혜 당시 대통령과 황교안 권한대행이 몰랐다는 것은 갈수록 신빙성이 떨어지고 있다”라고 밝혔다.

한편 센터 측은 부실 수사에 대한 검찰의 책임도 지적하고 문건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임 소장은 “구체적인 내용을 모두 파악하고 있는 검찰이 재수사에 대한 국민들의 강한 요구에 응하지 않은 것도 문제다. 문건 작성 실무자의 신병을 모두 확보한 가운데 조현천이 없어 내란 음모 해당 여부 판단이 어렵다는 것은 어불성설”이라고 말했다.

끝으로 그는 “윤석열 검찰총장은 언제까지 수수방관할 것이냐. 검찰은 부실 수사에 대한 정치적 책임을 져야 한다”라며 “국회도 청문회와 특검 등 수단을 동원해 진실을 밝혀야 한다. 

https://hugs.fnnews.com/article/20191120172254937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