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소식 > 언론보도

[뉴시스] 故이예람 공군 중사 아버지 "軍수사, 국민 우롱…文 면담 요청"

작성일: 2021-11-18조회: 12

국방부 검찰단은 지난 5월 이 중사가 성추행 피해 사실을 상관에게 보고한 뒤 극단적 선택을 한 사건을 수사해왔다. 수사결과 이 중사 사건이 발생한 제20전투비행단 소속 군사경찰대대장, 군검사 등이 초동수사를 부실하게 했다는 직무유기 혐의로 입건됐지만, 최종적으로는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

이씨는 이에 대해 "애걸복걸 공론화하고 국민청원을 하자 그제야 국방부가 나서서 수사를 했는데 그마저도 우리 국민을 우롱하는 결과"라고 비판했다.

이어 "저는 대통령께서 (이 중사의) 장례식장에 오셔서 억울한 명예를 되찾아주겠다고 말씀하신 걸 기억한다"며 "그렇게 강력하게 억울한 죽음을 해결해주시겠다고 했는데 왜 이렇게 됐는지, 여군 꿈을 가진 젊은 여성들이 희망을 저버리지 않게 저와 면담을 가져주시길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군인권센터는 전날 군 검사들의 대화 내용 녹취록을 공개하며 불기소 대상에 포함된 전익수 공군본부 법무실장(준장)이 가해자를 감싸는 등 책임이 크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전 실장은 사실이 아니라며 이날 군인권센터를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https://newsis.com/view/?id=NISX20211118_0001656691&cID=10201&pID=102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