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소식 > 언론보도

[뉴시스] 국방부, 농축수산업계 반발에도 식재료 경쟁조달 강행

작성일: 2021-10-14조회: 11

국방부는 "2025년부터 군 요구조건(안정성, 안전성, 맞춤형 수요, 전처리, 가격 등)을 농·축·수협의 자체 노력으로 충족 가능할 경우 우선 고려를 검토하겠다"며 "수의계약 단계적 축소기간(2022~2024년) 중에도 군 요구조건을 충족할 경우 우선 고려를 검토하겠다"고 설명했다.

또 "농·축·수협과 학교급식 전자조달체계(eaT) 동시 활용 조달하되 품목과 조건을 비교해 최적의 공급자와 다양한 조달방법을 식단편성 제대(사단 등)에서 자율적으로 선택하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국방부는 그러면서 "농·축·수산물 국내산 원칙, 지역산 우선구매, 친환경(여건 가능시) 적극 추진으로 강원도 등 접경지역 농가와 농축수협(현장)의 우려를 해소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일각에서는 국방부의 군 급식 경쟁체제 도입이 군 부대 인근 지역 농축수산업계에 피해를 줄 것이라는 우려가 제기된다.

길청순 지역농업네트워크 서울경기제주협동조합 이사장, 김형남 군인권센터 사무국장, 장홍석 한국해양수산개발원 연구위원 등 민관군 합동위원 4명은 12일 사퇴 입장문에서 "부실급식 문제로 1년 가까이 국민적 비난을 듣고 있는 국방부는 식재료 조달을 대기업에 넘기고, 운영 책임은 사단급 부대로 떠넘겨 부담스러운 급식 이슈로부터 벗어나려 한다"며 "장병의 생명과 건강을 담보로 위험천만한 실험을 시작하려는 국방부의 군 급식 개악안에 동의할 수 없다"고 밝혔다. 

https://newsis.com/view/?id=NISX20211014_0001613155&cID=10301&pID=103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