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론보도
홈 > 소식 > 언론보도

[연합뉴스] "해병 선임병들이 6개월간 매일 후임병 가혹행위…성고문 수준"

작성일: 2020-09-01조회: 65

(서울=연합뉴스) 김정진 기자 = 해병대의 한 중대에서 선임병들이 후임병 1명을 상대로 6개월간 상습적으로 성희롱·성추행·폭행 등 가혹행위를 해왔다는 주장이 나왔다.

군인권센터(이하 센터)는 1일 입장문을 통해 "해병1사단에서 상병 1명과 병장 3명이 온종일 성고문에 가까운 수준으로 후임병을 괴롭혔다"며 "이는 지난해 12월부터 6개월간 하루도 빠짐없이 이뤄졌다"고 밝혔다.

센터에 따르면 현재는 전역한 A병장은 지난해 12월 파견지에서 본대로 복귀하는 버스 안에서 피해자가 자신의 허락 없이 창문을 닫았다며 30여분에 걸쳐 뒤통수를 수십 대 가격한 것을 시작으로 피해자에게 자신의 성기를 보여주며 얼굴에 들이대는 등 성적인 괴롭힘을 지속했다. 

https://www.yna.co.kr/view/AKR20200901056000004?input=1195m